서울시청 별관 강당에서 열린 총회장 전경과,

노들장애인야학 박경석 교장선생님의 발언 장면입니다.